Google Adsense Side (160x600)



애플 발표 첫인상 썩은 사과

일단 발표 직전에 GM버전 OS 유출로 하드웨어적인 것은 다 털려서 신기할 것은 별로 없었죠.

그래서 오히려 정책적인 부분에서 놀라웠던 것이 있는데

1. 아이튠즈 4K 콘텐츠 업그레이드 정책
HD랑 4K는 같은 가격이며 그래서 HD를 샀다면 4K도 산걸로 쳐줌(자동+무료 업그레이드)
애플이 4K는 돈 더받고 싶어했다던 영화사와의 협상에서 이겼군요.

이게 개인적으로 가장 충격적이었네요. 이런 혜자정책이? 4K는 현재 콘텐츠 수급이 가장 큰 문제죠.
4K UHD-BD의 경우 이미 구매한 영화를 또사는 것은 상당한 압박인데...
(아이튠즈의 경우 애플TV의 기능이 업그레이드 되면 퀄리티나 부가 콘텐츠도 그에 맞춰 업그레이드 된 경력이 있음)

다만...

스타워즈+MCU+겨울왕국(...)이라는 극강의 킬러 콘텐츠를 갖춘 디즈니는 현재 참여하는 영화사 목록에 없습니다.

하긴 디즈니는 돈-즈니 답게 자사 콘텐츠만으로 서비스 준비중이라니 그렇겠죠.

아쉬운 것은 디즈니 작품들은 블루레이(또는 DVD)구매시 iTunes를 통한 무료 제공을 해줬기 때문에(자사 서비스 개시 이후에는 안해줄 가능성이 농후...이미 일본, 호주, 뉴질랜드에서는 무료 제공 끊김) 저의 대부분의 아이튠즈 구매 목록은 디즈니 것인데...


2. 에어팟 신형 무선 충전 케이스
그 무선 충전 케이스는 옵션...
완전히 새로 나온 것은 아니라 이말이군요.
에어팟 산지 얼마 안되는데 슬슬 아려오던 배아픔이 사라졌어요.

나머지...

애플워치 시리즈3: 유출대로 셀룰러. 근데 그거 추가로 아이폰이랑 아주 멀리 떨어져도 제대로 사용이 가능해 졌다(물론 통신료를 낸다면 말이지)는 것이 의외로 큰 차이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애플TV 4K: 하드웨어는 유출된 그대로. 4K+HDR10+Dolby Vision+A10X Fusion. 대신에 위에 언급한 HD->4K 무료 업그레이드가 특장점으로 보입니다. 물론 서비스 지역에 살아야 쓸만하다는 것과 디즈니가 애매한 태도를 보이는 것 같은 것은 함정.

아이폰8, 8플러스: 그냥 무난해 보입니다. 근데 무게가 늘어났다고...유출도 되었긴 했지만 바로 다음에 나오는 원 모어 띵...덕분에 대중의 관심 밖으로 밀려난 듯.

아이폰X: 문제의 원 모어 띵...이지만 유출된 그대로...그리고 가격의 압박이 심하네요. Face ID 이건 역시 애플답게 완성도를 갖춰서 나온 듯 합니다. 근데 터치ID가 50000분의 1 확률로 뚫린다는 것은 생각보다 높은 확률로 뚫리네요. Face ID는 그보다 20배는 안전하다고 하니 그려려니 해야죠. 대신 사악한 쌍둥이 도플갱어가 출동한다면?? 그리고 애플페이 사용할 때 자세는 좀 애매할 듯 하군요. 보통 이동네는 오른쪽에 카드 리더를 배치하고 있는데...


그런데 이렇게 되면 아이폰9는 결번이 되는 걸까요?

그리고 스티브 잡스 시어터 개장일이라 그런지 디즈니/픽사의 존 라세터 형님을 아주 자주 비춰주네요.
스티브 워즈니악 선생보다 더 자주 등장한 듯.


스이쿤 잡았네요 만보기




퇴근하며 버스 기다리는데 스이쿤이 떴어요.
갔더니 동네에서 처음 등장한 놈이라 인기 폭발...

낯익은 이들과 함께 미스틱만의 팀으로 도전했습니다.

그리고...


너무 간단하게 잡았네요.
같이 플레이한 양반의 조사로는 93%
스킬은 구린데 나중에 개조할 여지는 있으니...

한달은 여유있게 보낼듯 합니다.


다음 전설의 포켓몬들 만보기

전설의 새 4종세트가 오늘 끝날 예정이죠. 그리고 그에 이어서...
전설의 땅개 3종 세트가 이어진다고 합니다. 거기 더해서 뮤츠도 있지만 그건...괴랄한 조건이 딸려 나올 예정이니 일단 안농처럼 열외...

2세대의 라이코/앤테이/스이쿤 이렇게 등장한 다고 하는데, 각각 지역 제한이 걸려 있고 한달 단위로 지역을 옮겨 다니며 등장할 예정이라고 하네요.

우선 아시아-퍼시픽 지역에서는 스이쿤을 먼저 잡게 된답니다. 전략적으로 보면 비행 타입이 붙어 약점이 늘어나는 전설의 새들 보다는 유용할지도 모르지만, 개인적으로 디자인이 영 별로네요. 

그리고 전설의 새 4종 세트 이후에 다들 땅개 3종 세트를 노리는지 오늘은 전혀 사람이 안모여서 3군데 헛탕만 쳤어요.

근데 전설의 포켓몬 나온 이후는 전부 전설에 올인하므로 1, 2, 3, 4성 레이드는 거의 무의미한 것 같네요.


정보를 보니 뜨기 시작했군요.

드디어 레벨 38 만보기

1주년 기념 이벤트, 전설의 포켓몬 사냥 등등에 힘입어 생각보다는 수월하게 레벨38에 도달했습니다.
행복의 알 사용 전
사용 후
알다시피 38->39는 300만 경험치를 요구하는데...이쯤되면 그냥 천천히 가야죠.
그리고 드디어 태권왕 메달도 얻었습니다. 이제 타입별 보너스가 주어지는 메달은 강철/드래곤만 남았는데 강철은 마음만 먹으면(?) 손쉽게 얻을수 있다고 생각되지만(코일의 경우 나오는 곳이 딱 정해져 있죠) 드래곤 타입은 3세대가 나와야 뭐가 될 듯 하네요. 레어한 미뇽-신뇽-망나뇽 그 외에는 얻기 위해서는 100개의 사탕과 특수 아이템이 필요한 킹드라 정도 뿐이니...

계속되는 전설의 포켓몬 사냥... 만보기

일단 뮤츠 제외 4종류 도감은 채웠으니 여유있게(?) 사냥을 계속해 봅니다.
어제 프리져가 떠서 나가봤습니다.
저게 무소속 체육관에서 떴는데, 아마 누가 먹으려고 하는 순간 레이드가 시작된 듯 하네요.
아무튼 두번째 프리져를 얻었습니다. 가서 만난 플레이어는 멀티 계정을 돌리느라 두번째 레이드를 기다리던 중이라네요. 모인 수에 비해 월등히 많은 인원이 참여했는데 옆 고층건물에서 참여한 이들이 좀 있어보입니다.
스키선수도 메달도 드디어 1마리만 더 잡으면 되는데...
얼음 타입이 워낙에 안나오는 동네라 그런지 프리져가 200번째를 채울 확률이 높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어제는 특이하게도...
출근길에 잠만보를 만나기도 하고(근데 1번 실패직후 도망)...
퇴근길에는 잠만보보다 가치가 높은(?) 럭키도 떴습니다.
럭키를 잡고 와서 이번에는 루기아에 도전합니다. 이번에는 바로 가는 퇴근하는 길목에 등장해 줬습니다.
접전끝에 미스틱이 가장 많은 공을 가져갑니다. 12개라니 약간 안심이 되는데...
첫방은 삑사리가 나서 빗맞았는데...루기아는 그 빗맞은 공 한방에 잡히고 말았습니다.
역시 운빨게임...

이번에는 좀 낯선이들과 팀을 짜서 했는데, 레이드 배틀 시작하자마자 낯익은 이들이 오더군요. 그런데 어차피 사람 수는 두번 뛰기에 충분했었습니다.
집에 와서 틀어뒀더니 GPS가 튀면서 아예 바다 위를 걷고 있군요.
육지가 전혀 안보여서 어딘지도 모릅니다.
480 코인을 모아서 기간 한정 상품을 구매하려 했는데...오늘 아침에 보니 기간이 끝나버렸군요...
그러던 도중 파트너로 설정한 꼬마돌의 사탕이 100개가 모여서 딱구리를 하나 더 만들기로 합니다.
대 전설의 포켓몬용으로 딱구리의 주가가 상승했죠. 그런데 생각해 보니 딱구리, 암스타 이런거 괜히 다 버렸어요.
근데 스킬이 구려서 스킬 개조를 시도합니다. 대 전설의 포켓몬용 딱구리라면 돌떨구기+스톤에지가 선호되죠? 그래서 그걸 기대해 봅니다.
노말은 성공!
스페셜은 완전 실패!!
다음을 기약해야 겠군요. 그런데 나이언틱이 레이드 보상을 너프해서 기술 머신은 이제 잘 안나오고 치료약(...)종류가 뜨니 언제가 될지... 
그리고 점심시간에 프리져가 조금 먼 거리에서 떴습니다. 그래서 (버스타고) 갔습니다.
근데 사람들과 대기타는 도중 다른 프리져 한마리가 그 위치에서 아주 가까이에 또 떴습니다.
 
로비 화면인데...심심해서 공대원들 아바타를 찍어보던 중...
병맛같은 버그를 발견합니다.
일정 인원수가 넘어가면 그냥 한페이지에 모델을 다 겹쳐서 세워두는 것 같네요.
그런데 이번에는 프리져 잡기에 실패! 두번째 장소로 이동합니다.
저기서 레이드가 벌어진 티를 내고들 있군요. 좀전에 같이 플레이했던 이는 벌써 도착해 있더군요.
겹치기 버그를 다시 시도했는데 역시 버그...나이언틱, 일해라.
이번에는 잡았군요. 이렇게 3색 3마리씩 채워졌습니다.
그리고 예고한 대로 스키선수 메달도 획득!
돌아가는 길에 아까 놓친 프리져가 떴던 곳을 보니...
아까보다 훨씬 많은 사람들이 모여서 레이드 티를 내고 있었습니다. 아까는 사실 점심시간으로는 이른 시간이고 이때가 피크였던 것 같네요.

오다가 보니까 바로 저 옆 도로에서 교통사고가 나서 어떤 사람이 쓰러진 채 움직임이 전혀 없어서(외상은 없어보이지만) 혹시 사망사고인가 싶었는데 다행히 그건 아니었네요. 큰 부상이 아니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티타임(?)에는 루기아가 떴습니다.
나름 랜드마크 체육관에 떴어요. 저번에 첫 프리져를 놓친 곳이기도 하죠. 근데 이미 시작했더군요. 그래서 잠시 기다려 보니 낯익은(...) 사람들이 등장했습니다.
아무튼 낯익은 이들의 도움을 받아 물리칩니다. 그리고 겨우 잡았는데, 보니까 CP가 심상치 않게 높았습니다. 그래서 개체치를 검사해 보니까 공15/방14/체15=98%이라고 뜹니다. 스킬은 구리지만 그건 언젠가는 개조해서 맞출 수 있으니 티타임에 기를 써서 나온 보람(?)이 있네요.

그리고 퇴근길에 또 프리져에 도전합니다.
사람이 제법 모였어요. 아까 티타임에 뛰신 레벨39 그분도...(근데 흡연자가 좀 많은 것은...)

모인 사람은 10명, 로비에 순간적으로 들어온 최대 인원은 최대 인원 20...여유있을 듯 합니다.
분투했으나 공은 10개에 그쳤군요.
근데 또 한번에 잡힘...역시 운빨껨.
전설의 포켓몬 이벤트 시작 때는 과연 잡을 수 있으려나 했는데 잡긴 했습니다.
저기에 루기아가 3마리 더 있죠.
퇴근길에 버스 안에서 보니 저기 어떤 곳에 미뇽이 두마리나 동시에 떴더군요. 미뇽 두마리는 본 적은 있는데(하나는 놓침) 그때는 출현 빈도까지 버프가 붙었을 때인데...
전설의 포켓몬을 잡으러 다녔더니 만보기 역할은 톡톡히 하는 듯. 거리가 점점 늘어나네요.

레이드를 뛰며 다른 플레이어들을 보니까 언론에서는 게임 망했네 어쩌네 하지만 여전히 꾸준히 했던 사람은 꾸준히 하고 있는 듯 하고, 예상외로 다양한 연령대의 플레이어가 존재하는 듯 합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