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 Adsense Side (160x600)



올라프의 겨울왕국 어드벤처(Olaf's Frozen Adventure, 2017) - 스포주의 영화만 보고 사나

코코와 한정 동시상영 작품이자 애니메이션 사상 최고의 히트작 겨울왕국의 공식 후속 단편인 올라프의 겨울왕국 어드벤처를 코코에 앞서 보고 왔습니다.
픽사의 최신작 코코에 앞서 상영되는데 러닝타임이 20분이 넘죠. 이렇다보니 돈즈니의 상술이다, 20분이 넘어가다니 주객전도다 이런 부정적인 이야기도 있었지만 "'한정 기간'동안만 동시 상영 특별 이벤트로 기획된 것이었지롱~"하면서 넘어가는 듯 하군요. 돈즈니답게 빈틈이 없다고 할까요? 미국에서는 14일 TV 방영 예정입니다. 아무튼 이쪽에서는 원래 코코의 정식 개봉은 2주 후가 되지만 유료 시사회를 통해 조금이나마 빨리 보게 되었습니다.

아렌델의 국가 차원(?)의 크리스마스 측하 행사가 끝나자마자 초대된 시민들이 각자의 '가족의 전통'을 따라 오붓한 시간을 갖기 위해 썰물처럼 빠져나간 뒤에 엘사와 안나는 자신들에게는 가족의 전통 그런 것에 대한 기억이 없다는 것을 깨닫고 슬픈 분위기가 되고, 이를 타개하기 위해 올라프와 스벤이 엘사와 안나에게 '가족의 전통'을 찾아주기 위한 모험에 나서는데...

겨울왕국때는 빠듯한 제작 환경때문인지 연극 무대를 방불케하던 아렌델도 이제는 아주 화려한 동네로 탈바꿈되었습니다. 기술적인 부분이야 현재 디즈니/픽사는 최정상에 위치하고 있으므로 더이상 얘기할 필요는 없겠군요.

트레일러에서 예상했던 바와 같이 러닝타임의 대부분은 올라프의 몸개그와 삽질이 이어지지만 결국 엘사와 안나는 자신들만의 '가족의 전통'을 찾게 됩니다. 그 '가족의 전통'이 공개될 때 원작을 감명깊게 봤다면 갑자기 치고 들어오는 느낌을 받게 될 것입니다. 사실 겨울왕국의 캐릭터들에게서 크게 기대되는 부분은 착한 사람들의 훈훈한 모습을 통한 치유물 스런 부분이라 생각하는데 역시 제작진들도 그걸 아는지 그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네요.

이하는 스포일러가 있으니 주의하세요.


원작에 크게 기대고 있는 후속 단편이지만 어찌보면 원작에서 매우 중요하게 다가왔던 요소를 너무 가볍게 넘긴 것 같은 부분들이 있습니다. 특히 올라프는 완전히 녹아도 (대야만 하나 받쳐두면 이라는 조건이 있지만) 전~~~~혀 X되지 않는다는 것은 원작에서 난로앞에서 대화를 생각해 보면 충격적이네요. 또 크리스토프가 성에서 산 이후 인간화(?)되어서 그런지 스벤의 말(?)을 전혀 못알아 먹습니다. 몸개그의 연장이긴 해도 스벤과 크리스토프의 우정과 클라이맥스 직전에 보여준 스벤의 일갈을 생각해 보면 좀 아쉬운 부분일수도 있습니다. (대신 엘사와 안나는 제대로 알아듣는데...)

그래도 병풍대접을 받던 크리스토프가 이번에는 배우가 덜 아깝게 노래도 부르고 합니다. 그러나 그 후 더욱 병풍화 되지만...

그리고 드디어 엘사가 안나에게 언니다운 모습을 보여주네요.

마지막으로 아쉽게도 이번에는 한스가 안나오네요. 하기야 훈훈한 가족의 전통에 통수가 끼어들 자리가 없긴 하겠죠(제작비 절감도 되고).

칠색조, 3세대 업데이트 등... 만보기

전설의 네발짐승 세마리가 가고 칠색조가 등장했죠.
기술 조합이 이상한데다가 기본 능력치 때문인지 아주 강력한 축에 듭니다. 얘가 가진 기술에 상성을 안타면서 2배 데미지를 주는 전기 타입을 내보내도 필살기 한방 맞으면 사경을 헤매게 됩니다. 상성인 마기라스나 샤미드 이런거 내보냈다가 쏠라빔 맞으면 바로 골로 가구요.
뭐 그래봤자 10명 넘게 들러붙으면 금방 얌전해집니다. 바로 잡았는데 개체치는 좀 떨어지는군요.

그리고 최근에 업데이트가 이런저런 부분에서 되었는데...
우선 맵 데이터 제공자가 구글 맵이었던 지역도 오픈 스트리트 맵으로 변경되었다는데 작은 길도 훨씬 세밀하게 나오더군요. 선착장이 아주 복잡해졌군요. 그 외에 버벅임이 좀 줄었다고 하긴 하는데...

그러나 개인적으로는 불편해진 부분이 많은 업데이트 입니다.

앱이 시간이 지나면 절전모드로 돌입합니다(iOS). 귀찮아서 애플의 iOS 약관을 확인해 보진 않았습니다만 아이폰X 번인을 우려한 애플의 정책 변경일지도 모르겠네요. 덕분에 옛날처럼 줄창 켜놓고 GPS 튀는 것을 이용한 플레이는 못하게 되었습니다.

또 예전에는 치료약이나 부활약을 여러마리를 탭해서 한번에 먹이는 것이 가능했는데, 이것도 없어진 듯 합니다.

다음 업데이트 예정은 이런 것이더군요.
이미 지난 할로윈 이벤트로 어둠의 자식들 5종이 추가된 3세대 포켓몬이 주말 정도부터 50마리정도 더 추가되는 것 하고, 실시간 날씨 적용인데요...

날씨 적용...저거 문제네요. 한국처럼 사계절이 뚜렷(?)한 지역이라면 다양한 포켓몬을 만날 수 있을지도 모르지만, 제가 있는 곳은 눈이 안내립니다. 지금까지도 경험상 얼음 타입 가뜩이나 모으는 것이 골치아팠는데 더 골치아파질 듯 하군요. 또 어차피 비오는데서 플레이는 매우 어렵죠. 물론 이벤트로 각 타입이 폭증하는 시점을 노리면 어찌어찌 되겠지만요.

이제 진짜 하는 사람만 하는 게임이 되었는데, (주작 유저 말고) 하는 사람들은 지독하게 하더군요. 전화기 2, 3대 동시(4대까지 봄) 복수 계정 돌리는 사람이 아주 늘어났어요.

드디어 레벨39, 그리고... 만보기

이번 경험치2배 버프에 힘입어 드디어 레벨39에 도달했네요.
만렙을 위해서는 가차없는 500만 경험치...
경험치2배 이벤트때 최대한 뽑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이번에는 행복의 알을 하나 깐 뒤에 기계 두대(아이폰+아이패드)로 동시에 진화작업을 돌려서 30분안에 20만 이상을 뽑았던 것이 주효했어요.

그리고 미뇽을 잡고 잉어킹을 찍고 보지도 않고 돌아서려는데...
그 잉어킹이 바로 황금 잉어킹...
약 940마리의 잉어킹을 잡고 나서야 황금 잉어킹을 만날 수 있었네요.

어차피 능력따윈 중요치 않죠.
익힌 새우같은 색이 다른 갸라도스로 만들날이 언제가 될지...


아무튼 잡았으니 신고겸 체육관에 등록해 봅니다.

처음 색이 다른 놈을 잡은 것은 레드 해골몽이었죠. 이것도 할로윈 막바지에 겨우 만났죠.

그리고 이번 이벤트로 30억마리를 잡아 파오리가 이틀정도 전세계로 해금이 되었는데...
왜 하필 파오리...일본, 한국, 대만에서 잡은 것이 파오리인데!!

그리고 뉴질랜드는 어찌되었든 지역제한에서 열외인 곳(지역제한이 한종류도 안나옴)인데...그나마 나오는 것이 파오리라니...

한국에 있었더라면 원래부터 나오는 파오리에 이어 포켓몬페스타니 뭐니 해서 안농, 마임맨, 그리고 이번에 동아시아에 풀린 캥가까지 잡았을 텐데 말이죠. 캥가는 뭐 제일 가까운 곳(호주)에서 나오는 놈이라 다음 기회를 기약하며(캥가는 주변에 꽤 흔함) 아쉬움을 달래 봅니다. 그래도 코산호는 있으니까요.

그리고 조만간 뮤츠가 정식서비스 될 예정이고, 3대 전설의 네발짐승 이후에는 칠색조가 등장할 것이라고 하는 것 같네요.


디즈니+픽사 최대 위기가 도래한 듯 영화만 보고 사나



디즈니 애니메이션 황금기의 끝을 부른 것이 월트 디즈니의 사망이었고, 1차 디즈니 르네상스때의 끝을 부른 것은 당시 월트 디즈니 포지션이었다던 프랭크 웰스가 헬기 사고로 사망해서 그 자리가 공석이 되었을 때로 평가되기 때문에, 다음 위기는 바로 현재 포지션을 차지하고 있는 존 라세터의 부재일 것으로 예상했거든요...

근데 그 상황이 이렇게 빨리, 그리고 (사실 여부를 떠나서라도) 이렇게 추한 형태로 올 줄은 몰랐네요.

항상 크레딧 말미에 나오는 후임들을 양성하긴 했지만 다큐멘터리 같은 것을 보면 여전히 존 라세터의 지휘가 중요하게 작용하고 있던데...

과연 어찌될지 두고봐야 겠지만 매우 실망스런 소식입니다.

강남역에서 라이코 잡기 도전 만보기

한국오면 쉽게 잡을 줄 알았는데...이리저리 불려 다니느라 더 기회가 없더군요. 라이코 등장은 제주도에서 구경만...
아무튼 오늘 시간이 생겼는데 마침 강남역 부근에서 라이코가 연속 출현해서 도전해 보았습니다.
 
한국에서 전설의 포켓몬 레이드는 처음인데, 일단 주작유저(...)들 덕분인지 실제 보이는 사람들보다 훨씬 많은 사람들이 하긴 하더군요. 근데 역시 초반에 집중적으로 몰리는 것 같아요. 그러니 그냥 바로 티켓을 날리고 들어가야 될 것 같네요.

근데 보이던 분들의 경우 뉴질랜드처럼 서로 인사하고 그런거 없이 원래부터 일행이 아니면 인사도 안하는 뻘쭘한 분위기에서 했는데...원래 이런가요?
20명이 다굴치니 금방 진정됩니다.
근데 놓침...대만에서 스이쿤을 3회 연속으로 놓친 여파가 아직도...

재빨리 두번째 라이코로 이동합니다.
신난다! (더구나 크리티컬)
도감 등록...
사실 CP는 별로 안높길래 황금 열매가 아닌 그냥 열매만 먹이며 했는데 잡혔어요. 어차피 운빨게임이니...

이후 세번째 도전을 했는데, 이때도 그냥 열매로 잡을 수 있었네요.

라이코 도감 채우기는 성공적이었습니다.
돌아오는 버스 안에서 보니 망나뇽이 뜬 곳도 있더군요.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