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 Adsense Side (160x600)



MS Surface,아이패드 대항마가 될 것인가?

수수께끼의 무언가를 발표한다고 잔뜩 기대하게 해 놓고 오늘 보니 발표를 했더군요.

파일명이 hero.jpeg


마이크로소프트제 태블릿 PC입니다.


개인적인 느낌

마이크로소프트 답다고 할까요? PC가 태블릿과 좀더 나은 방향으로 퓨젼한 형태를 보여줍니다.
(과거에도 그런 조합이 있었지만, 그야말로 일부에서만 쓰이다가 잊혀졌죠)
그리고 윈도8도 이녀석을 위한 물건이었군요. PC의 냄새가 좀 더 짙게 나는 태블릿입니다.

아이패드가 거의 버려둔 요소였던 생산성-을 주요 장점으로 달고 등장하고자 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이제는 버려뒀다고 하기는 좀 어렵죠. Coda등의 코딩 툴까지 나와있으니)
딱 드는 느낌은 아이패드와 울트라북이나 맥북 에어 사이의 틈새를 파고드는 올인원 태블릿을 노리는 것 같습니다.

물리 키보드가 없고, 표준 커넥터가 없고...뭐 그런 아이패드의 아쉬운 점으로 불리는 것들을 골라서 당당히 달고 나옵니다.


다만, 이게 좋은 결정인지는 시간이 답을 주겠죠.
틈새가 수요가 많다면 대박이지만, 이도저도 아닌 애매한 수준이면 쪽박을 찰 수도 있지 않나 싶거든요.
또 하나는 소프트웨어 및 컨텐츠 개발/유통망을 통합하는 생태계인데, 과연 어떤 대응을 할지...
(이건, 윈도 개발자가 많으니 상관없어...이런식으로 통하는 것이 아니라, 어느쪽이 돈이 되느냐에 따라 움직이므로)
뭐, 아예 터치패드 장착 초소형 PC로 등장하는 Pro 버전은, PC 그 자체니까...

ARM버전도, 스팩 자체는 놀라운 수준은 아닌 것으로 추정되지만, 최적화는 상당히 해 놓은 것으로 보인다네요.

그런데...


불안요소

어째 약간 준비가 덜 된 상태에서 발표를 서두른 것은 아닌가 하는 느낌이 듭니다.
(발표와 동시에 가격을 자랑하며, 오늘부터 판매 개시! 이런 소리를 자주하는 애플과 비교해서)

가격과 발매일 미정. 결정적으로 각종 사이트의 Hands-on에 대한 기사를 보면, 
최대의 매력 포인트라 할 수 있는 키보드를 기자들에게 만져보지도 못하게 했다고 하네요...
심지어 기즈모도는 과연 키보드가 동작은 하나? 라는 의문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티X스 윈도 발표 같은 짓은 아니었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발매일도 문제인데, 타이밍이 중요할 것 같은데, 그냥 Coming soon...이라는 것이...
윈폰7도 등장시에는 아이폰이고 안드로군단이고 다 버로우! 일것 처럼 말했으나, 한참있다가 등장하고,
결국 지금 초저공비행을 하고 있는 안습한 상황에서 윈폰8만 기다리고 있죠.
그런 실수를 또 하지는 않겠지만...이라고 생각됩니다만...글쎄요.

키보드를 조작해 볼 수 없게 했다는 것과 더불어서...
아직 양산을 위해서는 이런저런 작업과 시간이 더 필요한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바라는 점

안드로이드 태블릿은 구색맞추기 성격이 강하고,
아이패드는 좋긴 하지만 나온지 오래되어 심심한데, 
거기 큰 파문을 일으켜주면 재밌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개인적으로는 불안한 점이 더 많아 보입니다.

특히 발매일 미정이라는 것이 제일 걸리네요. 
윈폰7도 끌고 끌다가 시장에 나왔더니 한두세대 뒤쳐진 안습한 모습을 보였기 때문에...
Surface도 막 시장에 나왔더니, 뉴뉴아이패드나 뉴뉴맥북에어 다음세대의 안드로군단이나 울트라북들이 있다면...

다른놈들이 기다려 주지는 않고, 마소가 사실상 최후발주자라...

솔직히 지리멸렬스타일의 안드로군단보다는 이녀석이 대항마가 되어 주어야 좀 더 재밌는 세상이 될텐데, 
현재 태블릿 시장에서는 사과 마왕의 세력이 너무나 강대하죠.
중구난방이라해도 안드로군단의 물량도 무시할 수 없고...


...
그리고 보니 천하의 마이크로소프트가 후발주자로 틈새시장을 공략해야 하다니...

엄밀하게 말하자면 대항마라고 하기 보다는 정면 승부를 살짝 비껴가면서 시장 진입을 노리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결국은 틈새가 확실한 아이패드-맥북 에어 보다는 잡다구리하게 틈이 없는 안드로군단과 치고 받는 것이 첫번째가 될 듯...

어떤분이 WP7나올때 쓰셨던 짤...MF 건으로 무장한 MS...이런 컨셉인데...괴멸은 커녕...지금 모습은 그저...



그리고 공식 사이트에 링크된 소개 동영상...
그것도 그냥 별로 정보를 주지 않는 티저에 가깝다라는 것이 아직 준비가 덜 된것이 아닌가 하는 의혹을 더해줍니다.

결론은...
힘내라 마이크로소프트.



덧글

  • 날개를펼쳐라 날펴 2012/08/01 21:33 #

    제 생각엔 마소가 따라올려면...정말 시간이 오래걸릴 것 같아요.

    한...6~7년전쯤 애플이 아이폰을 처음으로 세상에 선보였을때...
    스마트폰이라는 단어가 우리나라에 처음으로 들어왔을 그 즈음...
    저는 빌게이츠의 어느 연설 동영상을 보았죠 그게 언제 만들어진 동영상인지는 모르겠지만...

    자기 주머니에서 작은 휴대폰을 꺼내서 들고 비웃으며...휴대폰이 아무리 발전해도...이것으로 할 수 있는일은...
    그리고 하고싶은일은 기껏해야 음악듣고 간단한 메세지나 메일 확인정도가 전부일꺼라고...
    마소의 윈도우즈가 집안 모든것에 들어있는 미래를 보여주겠다며...전자식커튼(?) 전자식액자(?) 화려한디스플레이의 알람시계등을 시연해보이던 모습이
    떠오릅니다. 마치 80년대 사람들이 상상한 2020년 SF영화의 한장면 같았거든요. 대충 그런식의 연설이었습니다.

    저 그거 보기전까진 빌게이츠 정말 좋아했었는데...ㅋ

    무튼 그거 생각해보면...마소가 따라올려면 아직...좀...멀었지 싶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