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 Adsense Side (160x600)



배트맨 대 슈퍼맨 : 저스티스의 시작 (2016) 영화만 보고 사나

배트맨하고 슈퍼맨하고 싸우면 장면이 멋지게 잘 나오겠지?
배트맨, 슈퍼맨, 원더우먼이 힘을 합쳐서 둠스데이랑 싸우면 장면이 멋지게 잘 나오겠지?

그런데 그 사이사이는 어떤 내용으로 채울까?

몰라...그건 너가 알아서 해야지...


대충 이런 느낌의 영화였습니다.

드림매치(?) 판을 깔면서 후속작들을 뽑기 위해 어떻게든 내용을 채우려고 한 것 같긴 한데 그렇게 하다보니 무리수가 나온 것이 아닌가 싶어집니다.

싸움을 먼저 구상하고 거기 맞추는 식으로 해서 그런지 등장인물들이 하나같이 왜 저러는지 잘 이해가 안갑니다(둘이 싸워야 되니까...라는 이유 제외). 나름대로 열심히 설명은 하는데 그게 오히려 러닝타임이 길어질수록 바보스럽게 느껴지는 것 같아요. 배트맨은 열폭종자, 슈퍼맨은 스토커, 렉스 루터는 싸이코, 원더우먼은 호전광 등. 오히려 과감하게 러닝타임이 짧았더라면 어떨까 싶어집니다.

특히 배트맨이나 슈퍼맨이나 싸우기 전에 일단 얘기부터 하면 될 것 같은데, 얘기는 혼자서만 잔뜩 하고, 직접 보면 일단 패고 봅니다. 그렇게 생각이 없는 분들 처럼 나옵니다. 원더우먼이야 원래 호전광(?) 캐릭터니까 그러려니 하구요. 그리고 그 와중에 주변에 막대한 피해를 입히는 것은 덤.

정작 그 드림매치도 연출이 엉성해서 그런지 힘이 빠집니다. 하기야 슈퍼맨이 나온 상황에서 이미 밸런스가 붕괴되니까 그걸 맞추기 위해 배트맨은 또 크립토나이트를 꺼내드는데...너무 식상한 것 같아요. 배트맨은 둔중한 갑옷을 입고 어두침침한데서 치고 받는데 액션이 영 다채롭지 못했습니다. 어벤져스의 헐크버스터 대 헐크같은 명장면을 기대하면 안됩니다.

원더우먼이 호평받는 이유도 혹시 배트맨 슈퍼맨 이 두분이 영 밥값을 못하셔서(?) 그런 것일지도 모릅니다.

렉스 루터(제시 아이젠버그)의 (초반부) 연기는 상당히 인상적이었습니다. 그러나 후반부는 병맛 대사와 전개 때문에 빛이 바랜 것 같아 아쉽군요.

전체적으로 드림매치라는 좋은 소재를 가지고 뽑은 결과물로는 부실한 것 같네요. 그래서 개봉후 평가가 별로 안좋은 듯 하구요.
관객 반응도 그저그랬습니다. 광고는 참 좋았는데 말이죠...

뭐 내일은 절대 실망하지 않을 것 같은 주토피아를 볼 것이니까 만회할 수는 있을 듯 합니다.

그리고 이 영화는 아이맥스로 (한번은) 볼 가치는 있는 것 같습니다. 아이맥스로 촬영된 화질은 정말 환상적이었어요.


아래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크립토나이트로 무장한 배트맨에게 한참 밟히던 슈퍼맨...

슈퍼맨: 으으...엄마 없...
배트맨: 뭐? 너 지금 날 엄마 없다고 무시하는거냐? (더 짓밟음)
슈퍼맨: 으윽...
로이스: 아니 이사람 지금 자기 엄마 얘기하는 거에요.
배트맨: 어? 미안

...

배트맨: 아쿠아맨, 플래시, 사이보그 같은 애들을 모아야 겠군요.
원더우먼: 왜요?
배트맨: 후속작을 만들어야 되서...그냥 그런 느낌이 듭니다.

...

지구인의 해킹 기술은 세계 제일~!
그중에서도 브루스 웨인의 기술이 최고.
크립토니안의 지문인식? 풋

...

예의 그 스포일러가 떠도는 장면은 부활절 시즌을 노린 것 같은 느낌이 많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죽은것 같다고 너무 빨리 묻어버리면 안되겠죠.
마지막 컷을 보니 사실 원더우먼에게 흑심을 품은 슈퍼맨이 로이스를 차버리기 위해 꾸민 자작극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슈퍼맨도 둠스데이도 죽창크립토나이트창 한방이면...



덧글

  • bullgorm 2016/03/25 07:42 #

    죽창무적
  • 잠본이 2016/03/28 17:48 #

    그냥 그런 느낌이 듭니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딱 그거였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렇게 생각없는 브루스웨인도 처음보는듯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