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 Adsense Side (160x600)



캐리비안의 해적: 죽은 자는 말이 없다 (Pirates of the Caribbean: Dead Men Tell No Tales, 2017) 영화만 보고 사나

1편은 꽤 유쾌한 영화였죠. 그러나 2편 마지막 부분부터 뭔가 이상하다는 느낌이 들고, 난잡해진 3편, 억지로 만든 것 같은 4편까지...특히 4편은 바로 얼마 전에 예습차원에서 봤는데 혹평이 이해가 가는 엉성한 영화로 전락한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뭐 그래도 4편 덕분에 기대치가 0인 상태에서 의리(?)로 신작을 마주하니 이번 작품은 그런대로 볼만한 영화이긴 했습니다.

볼수록 느끼는 것이지만 이 영화는 스스로 설정과 캐릭터를 파괴하기 때문에 아무런 생각이 없어야 될 것 같습니다. 저는 2편 말미에 바르보사가 떡하니 살아돌아올 때 부터 그런 생각이 들었죠. 아니, 그럼 1편의 그 개고생과 언데드 삶에 지쳤던 바르보사의 캐릭터는 뭔데? 그러더니 3편에서 시작하자마자 죽어있는 크라켄은 어이를 상실하게 만들고...사실 이번 신작에서 최종적으로 보여주는 바르보사의 모습 역시 4편에서 그 많은 부하들이 죽어나갈때 웃으면서 "내게는 갈매기 둥지트는 소리밖에 안들리는구만..."했던 다른 사람들의 귀한 아들들에게는 잔혹한 캐릭터였다는 것을 생각해 보면...그래서 이 영화는 생각하고 볼수록 함정에 빠지게 되는 영화 같아요. 그렇다보니 바르보사도 여기저기서 호평을 받으며 가디언즈 오브 더 갤럭시 2의 욘두를 연상시킨다고 평해지고 있지만 제게는 욘두 정도의 느낌은 잘 안오는 듯.

주적으로 등장하는 살라자르 선장의 경우 여기저기서 구리다, 한심하다...이런 혹평을 받지만 개인적으로는 마음에 들었습니다. 일단 배우부터 악의 카리스마가 넘치다보니 먹어주는데다가 기분나쁜 외모와 기묘한 능력에 더불어 찌질한 집념까지...이 영화의 악역다운 모습이 아닌가 싶네요. 물론 제가 기대치를 줄여서 봐서 그럴지도 모르지만요. 유령선 사일런트 메리호는 더 마음에 들었는데 무식한 뭉개기 기술과 더불어 갑자기 선수 장식이 살아나서 위협해오는 것이 특히 그랬어요. 선수 장식이 살아날때는 고전 영화 '아르고 황금 대탐험' 생각도 나더군요.

그 외에 배우들이야 다들 한가닥 하는 분들이니 연기면에서는 할 말이 별로 없고, 1편부터도 특수효과는 지금봐도 상당한 수준이니 그것 역시 흠잡을 데는 별로 없는 듯.

이 시리즈를 논할 때 잭 스패로우를 빼놓을 수 없는데, 사실 잭 스패로우는 주인공이라기에는 좀 모자란 마스코트격인 캐릭터라...근데 갈수록 매력이 없어지는 느낌이 들어요. 그에 반해서 조니 뎁 형님의 몸값은 기하급수적으로 늘었지만... 그래도 이번 작에서 단두대 액션(?)은 참신하고 즐거웠(?)네요. 근데 그것 빼고는 잭 스패로우는 별로 기억에 안남는데...그 몸값은 다 어디로?

또 하나 빼 놓을 수 없는 것은 역시 테마곡인 "놈은 해적이야!" 이건데...이건 뭐 이 시리즈의 반박불가의 매력인 듯 하네요.

사실 놀이기구가 원작(?)이다보니 그냥 놀이기구 탄다는 생각으로 모든 것을 내려놓은 상태로 보면 그냥 적당히 신나는 모험물로 일회성 오락 영화로서의 소임은 확실히 수행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 이상은? 뭐 음악은 남지 않을까요?

여주인공이 낯이 익다 했더니 망한 시리즈인 메이즈 러너에서 봐서 그랬군요.



핑백

  • being nice to me : 바위타입 이벤트 결산 및 다중이 봇(?)과의 만남 2017-06-04 07:42:03 #

    ... 그러나 거기 들어간 사탕 수가 96개... 일단 SS급 애버라스 한마리가 생겼으니 걔를 키워야겠어요(아마 저 위에 삼총사중 첫번째였던 것 같음). 그리고 캐리비안의 해적을 보고 나왔더니 무려 체육관이 3곳이 동시에 털렸더군요. 집 근처의 3곳인데 아, 누가 지나가며 털었나보다 했죠. 저도 사실 차타고 지나가며 먹은 곳(차타고 이동하 ...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