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 Adsense Side (160x600)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Avengers: Infinity War, 2018) - 스포주의 영화만 보고 사나

스포일러 안당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그래서 딱히 스포일러는 안하려 하지만 민감한 분께는 스포일러가 될 수도 있습니다.
개봉 아이맥스 첫회를 일찌감치 끊었죠. 표 출력해 보니 자리가 이상하게 나왔던데 원래 좋은 자리 예매한 곳에서 봤습니다.
기대한 대로 데드풀(...)이나 인피니티 건틀렛을 장착한 괴인들이 영화를 보러 왔더군요.
이맛에 첫날 사람 제일 많을 것 같은 회차를 봅니다.

크게는 이렇게 되겠지 싶은데 실제 보는 동안은 어떻게 될지 계속 궁금하게 만들어 주더라구요.

세부적으로 따지면 괴이한 부분이 없지는 않지만 그런 것을 따지는 것이 거의 무의미한 영화사적인 이벤트가 아닌가 싶습니다.
10년간 끌어온 연속극이 결말에 접어든 것이니 어떻게 끝내는지 지켜볼 뿐...

포스터 이미지 아래로는 스포일러가 될 수 있습니다.

우선 프롤로그부터 예상을 깨는 전개더라구요.

타노스 선생은 의외로 불필요한 살생(?)은 피하는 대인배군요.
요즘 마징가Z를 정주행하다보니 헬 박사님이 겹쳐지는데...간부들의 실적도 그렇고.

타노스가 예상했던 것 처럼 노답으로 강하게 나오지는 않은 듯 하지만 우주의 균형을 지켜야 한다는 자신만의 개똥철학을 관철시키려는 의지가 그걸 채워주고 있는 듯. 주인공 보정을 받는 아이언맨이 역시 강하더군요. 토르는 이미 저번에 각성했고.

그런데 가모라는 피지컬이 왜 그렇게 너프되었죠?

역시 다들 끝나고 자리를 지키더군요. 맨 끝에 하나만 나옵니다.
앤트맨과 와습, 이건 인피니티 워 이전 이야기일까요? 이후라면 좀 전개가 무리수가 될 수 있을 듯 한데?

몇몇 장면에서 캐릭터가 깜짝(?) 등장하는 것은 아주 노렸더라구요. 그 노린 장면들마다 관객들의 박수와 환호성이 나왔습니다.

대단원의 막을 내리게 될텐데, 타임스톤으로 Control+Z(Command+Z이 더 익숙하지만)하는 식의 허망한 결말이 나올지 걱정됩니다. 그게 나와도 납득하게 나오면 되겠지만...돌아오신다는 분이 그렇게 하는 결말은 아니기를 바랍니다.



덧글

  • 2018/04/25 14:44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8/04/25 14:56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8/04/25 22:11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8/04/26 02:20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