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 Adsense Side (160x600)



WWDC 2019... 썩은 사과

일반적인 신묘한 것들은 이미 이전에 다 보여줘서 그런지 과거 초단위 컷일 때 보다 대중의 관심이 많이 줄어든 것으로 보이는 WWDC 2019. 키노트랑 Platforms State of the Union을 대충 살펴본 느낌입니다. 개인적으로 관심이 크지 않은 부분은 빼먹을 겁니다(WatchOS, TVOS). 그런데 이번에는 특히 사람들이 박수를 잘 안치거나 박수 칠 타이밍이 어긋나는 일이 아주 많아진 것 같군요.

신형 맥 프로 

연탄, 또는 쓰레기통 맥 프로는 실패로 끝났군요. 애플의 초기 구상은 아마도 맥 프로 자체가 연산 유닛처럼 되고 연산 능력이 부족해지면 간편히(?) 맥 프로를 교체(...)하고 나머지 외장 장비는 유지하는 식으로 작업을 이어간다는 것 같았는데, 현실에서는 전혀 먹히지 못했네요. 그 결과물이 이번에 등장한 치즈 강판(...) 맥 프로죠. 뭐 물건 자체는 8K 영상 및 음악 등등의 미디어 제작 작업에 특화된 화려한 놈으로 보입니다. 허나 개인적으로 이거 쓸 일이 딱히 있을 것 같지는 않아요. 뭐 구경해 보고 싶은 마음도 딱히 없는데...물욕이 많이 줄어들었나?
다만 구닥다리 G5 스타일 맥프로를 고집하는 클라이언트들이 이번에 업그레이드를 좀 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이분들이 내세우는 핑계는 내장형 카드를 못쓴다는 것이었죠. 이 고물(...)들은 구매시에는 가격도 매우 비쌌고 최소한 메모리는 빵빵하게 채울 수 있어서 CPU성능이 병목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이해시키는 것은 거의 불가능(...)에 가깝더군요.


프로 디스플레이 XDR

프로 디스플레이 XDR 발표 직전에 시연을 위해 사용중인 모니터를 보니 그것도 치즈 강판(...)이 있더라구요. 그래서 혹시 저게 루머로 떠돌던...? 이라고 생각하는 순간 발표를 하더군요. 성능이야...뭐 좋겠죠. 그러나 관객들도 벙찌게 만든 스탠드(별매) $999...어찌보면 프로들에게 선택권을 주고 가격을 낮춘(?) 것이라 이성적인 판단으로 보이긴 합니다. 이 물건들은 어차피 개인용이라기 보다는 회사에서 비용처리하는 것일테니 말이죠.


iPadOS

과거 iPhoneOS가 있었죠. 그런데 아이패드가 등장하면서 (시스코에게 정식으로 이름 사용권을 가져와서) iOS가 되었는데 이번에 iPadOS가 분화되어 나왔...그럼 iPhoneOS로 돌아가야 되...지는 않는 것이 아이팟터치가 있긴 있군요. 아이패드가 사실상 태블릿 시장을 지배하는 위치가 되었기 때문에 그냥 멋대로 해도 된다고 생각하는 것 같아요. 위젯을 바탕화면에 띄우니 딱 옛날 안드로이드 패드 느낌이 물씬 드네요. 얘기는 안했지만 마우스도 접근성 모드로 지원하긴 한답니다(이건 iOS도).


macOS Catalina 

아이튠즈를 오체분시한 것이 겉으로 드러난 가장 큰 변경일지 모르겠지만 그보다는 또 레거시를 많이 버리고 보안 때문에 일반 서드파티 앱 개발에서 각종 골치아픈 일이 벌어지게 할 것 같은 것이 먼저 걸립니다. 이번에는 윈도우 쓸때 윈도우랑 사용자 파일 파티션을 나눠 설치하는 경우처럼 아예 읽기 전용 파티션을 생성해서 설치한다는 것 같아요.
사이드카 기능이 가장 인상적으로 보이는데, 사용을 해보신 분들 얘기에 따르면 아직은 미완성인 것 같은 부분이 꽤 되나보네요. 나와 봐야 알 듯 합니다. 그러나 유사 서비스를 제공하던 업체는 지못미...퍼포먼스와 안정성에 따라서는 와콤을 위협할수도 있겠는데...


SwiftUI

사실상 주인공이라고 봅니다. AppKit은 굉장히 오래된 프레임워크라 그런지 복잡하고 괴이한 부분이 꽤 많습니다. 우선 화면 좌표계 부터 좌하단이 원점인 것이 기본이고 컨텐츠의 확대 레벨도 간접적으로 계산되게 하는 등...UIKit은 그에 비하면 많이 모던한 모습이었죠. 현재는 옵션을 만지면 UIKit처럼 비슷하게 쓸 수 있지만 맞지 않는 옷을 억지로 입은 듯한 느낌이 컸죠.

인터페이스 빌더+오토 레이아웃. 뭐 이상적으로 동작하면 좋겠지만 이상과 현실의 거리라는 것은...복잡한 레이아웃이 되면 미칠듯이 느려지고, 조건들이 서로 충돌하며 애매해지는 경우가 많아서 실상은 제대로 이용하기가 참 어려웠죠. (더구나 인계받은 코드를 보니 오토 레이아웃 써 놓고 코드상에서 다시 고치는 함정이!!) 이걸 현대적(?)으로 선언문으로 레이아웃이 되게 해 놓았네요.

다행히 기존 AppKit, UIKit하고 섞어 쓸 수도 있다고 합니다만, 어차피 시연과 현실은 많이 다르니 아예 처음부터 만들지 않는 한 지옥이 펼쳐질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그리고 기본 제공 컨트롤은 잘 동작하겠지만(그러나 이 또한 복잡해지면 뒤통수를...) 커스텀 컨트롤을 만드는 것은 얼마나 용이할지 궁금해 지네요.

또 Swift가 Objective-C보다 더 빠를 가능성이 높아서 퍼포먼스는 좀 기대가 되네요. 그래봤자 레거시 지원에 묶여있어서 골치아프겠으나...


AR+ML을 이용한 각종 기능들

음성 조작의 경우 상당히 인상적이었는데 시연때 에러가 좀...탭센드! 탭센드! 탭센드! 빅뱅 이론에서 시리편이 생각나는데...그래서 마지막에는 탭, 센드! 하니 동작하긴 하네요. 그건 그래도 명령과 다른 이야기는 잘 구분해 내는 것 같던데. 일부 기능은 궁금해집니다. 특히 애플에 따르면 클라우드로 보내거나 하지 않고 로컬에서 처리한다고 하니 로컬만 써야하는 상황에서 쓸만할 것 같기도 한데 어떨지는 아직은 모르겠네요.


그 외...

의외로 오픈하는 것들이 꽤 있어 보이는데...그 이전에 막아놓았던 것이 워낙 많아서 그렇게 보이는 것일지도 모르겠네요.
일단 게임패드를 사실상 표준이 되어버린 엑박원패드, 듀얼쇼크4를 지원합니다. MFI인증 물건들도 있긴 한데 들쭉날쭉한 퀄리티에 기능도 떨어졌으니 올바른 판단 같네요. 그런 업체가 있을랑가 모르겠지만 MFI인증 게임패드에 올인했던 업체라면 날벼락...지못미...그리고 아이패드의 경우 USB 저장 매체도 파일 앱에서 바로 지원을 하는 모양이구요. NFC도 이번에 오픈했다 하네요.
그리고 애플답게 (구글이나 페이스북을 겨냥한 듯 한) 사생활 정보 보호에 대한 내용을 강조하며 애플 로그인 서비스도 만들었죠. 시장에서 얼마나 사용될 지는 모르겠지만.

뭐 더 진행되는 것을 봐야 확실해 질 것 같죠. 이거 두 세션은 맛보기에 지나지 않으니까...




덧글

  • 2019/06/05 08:03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9/06/05 08:12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핑크 코끼리 2019/06/05 08:15 #

    치즈강판 ㅋㅋㅋ
    그래도 간만에 좀 반응이 있는 WWDC인거 같네요 ㅎㅎ
  • 오오 2019/06/05 08:17 #

    사실 작년 것은 기억도 잘 안나네요. 작년보다는 훨씬 나은 것 같아요. 작년꺼에서 기억나는 것이 올해 나온다던(그래서 발표된) 카탈리스트(애플의 크로스플랫폼 개발) 예고정도 였으니...근데 옛날 맥프로도 그렇고 치즈강판 버전도 그렇고 앞에서 뭐 마시다 쏟으면 맥프로가 호로록 마셔버린다는 위험성이...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