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 Adsense Side (160x600)



겨울왕국 2를 기다리며... 영화만 보고 사나

혜성처럼 등장해서 세계적인 신드롬을 일으키며 애니메이션과 영화계를 평정했던 겨울왕국의 정식 넘버링 후속작이 곧 개봉하지요. 여기 남반구는 한국보다 일주일이나 개봉이 늦어서 일주일간 인터넷을 못할 판이지만(그래도 평소 크리스마스때 개봉하던거 한달 땡겨진 것임)...

대충 시사회 평가를 보면 영화가 잘 나오긴 했으나 전작의 마법과도 같은 매력(소위 뽕)은 없다는 것이 중론 같습니다. 음악은 전작보다 낫다는 평가도(유출/공개된 OST를 들어봤으나, 일단 화면과 함께 봐야 평가 가능할 듯)있구요.

그 '뽕'이라는 건, 계산해서 만들수 있는 것과는 조금 다르다고 생각됩니다. 여러가지가 내적/외적 요소가 맞물려서 어쩌다 한번씩 나오는 것 같아요. 전작은 제한된 환경하에서도 최선을 다한 제작진의 예술혼이 대다수의 관객들의 큰 공감을 끌어낼 수 있었다고 보는데 이번에는 과연 어떨지 모르겠네요...

전작이 여러모로 엄청났었기 때문에 후속작의 불안 요소는 제법 많습니다.
  • 전작은 흥행면에서 기대를 포기하다시피 한 상태에서 제작되어 좀더 대담하게 할 수 있었던 부분들이 느껴졌지만, 이번에는 실패할 수도, 실패하서도 안된다는 압박감에 제작진의 운신의 폭이 좁아졌을 가능성.
  • 애니메이션 파트의 제작진이 바뀜. 네임드들이 몇몇 퇴사, 이적한 데다가, 크리에이티브 수장이었던 존 라세터가 손버릇(...)으로 인해 짤림.
  • 관객의 기대치가 높아져서 기대치 충족을 못시킬 가능성.
  • 이미 엘사/안나라는 캐릭터가 6년간 존재해 온 터, 신선미가 떨어질지도 모르지만 기존에 보여주지 않았던 매력을 끌어낼 수 있다면...?
  • 돈즈니의 끝없는 욕심...(겨울/여름 굿즈는 출시 했으니 이번에는 가을로 가즈아?!)
  • 기타 등등...
대신 이번에는 각잡고 만들기 때문에 전작에서 아쉬웠던(그러나 이게 나름 개성처럼 다가오기도 한) 하드보드로 만든 세트장 수준의 배경이라거나 지나친 복붙 모델링 등, 규모나 기술적인 면에서는 (6년여의 시간차이도 있고) 전작을 가볍게 넘어서긴 할 것입니다. 그걸 얼마나 잘 활용해 줄지도 관전 포인트일 듯. 미투 운동으로 짤린 존 라세터의 후계자들(제니퍼 리, 크리스 벅, 오큰 센세(...) 등)의 센스 또한 확인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 같네요.

크리스토프는 과연 이번에는 병풍 신세를 면할 것인가? 또한 기대가 됩니다.

이번에 전편이 예상대로 4K로 재출시해서 구매해서 다시 봤습니다. 이번에는 화면비가 복원이 되었고 돌비 애트모스 트랙이 수록되어 있지요. 감상용으로는 최종 버전일 듯. 물론 재출시 해도 보너스 추가 그런거 없더군요. 역시 돈즈니...돈즈니 플러스로 오라는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