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 Adsense Side (160x600)



겨울왕국 2 (Frozen II, 2019) 영화만 보고 사나

다행히 영화 보기 전 기대치 조절에 성공했습니다. 
스포일러는 약간 당했지만 이미 어느정도 OST에서 유추 가능한 부분이었기도 했으니 참을만 했구요.

전작이 예상외로 너무 성공했기 때문에 후속작 자체가 매우 다루기 어려운 면이 많았으리가 생각됩니다. 그런데 디즈니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에서 나름대로 대범한 결정을 내린 것 같네요.

이하는 스포일러가 있으므로 원치 않으시면 뒤로 가기를 하시길...

우리는 인기 캐릭터라 해도 후속작이 계속 나오며 사골을 우리다 보면 캐릭터성을 다 까먹어서 몰락하는 모습을 많이 봐 왔죠.
예를 들면 사골의 대명사 슈렉이라던가...몬스터 호텔의 마비스 같은 경우...
디즈니도 비디오용으로 출시한 후속작들의 경우 그런 경우가 꽤 됩니다.

그런 추한 모습이 나오기 전에 엘사는 신화적인 캐릭터로, 안나는 여왕(+유부녀?!??!)으로 (계-승?) 만들어 버리는 과감한 수를 선택했군요.

당연히 디즈니의 역량이 최고로 들어간 작품이다 보니 전작의 무대 세트를 방불케 하는 소박한 비주얼? 그런거 없습니다.
광활한 마법의 땅을 가로지르는 대모험이 펼쳐집니다.
물론 캐릭터 애니메이션이야 더 이상 말할 필요가 없는 수준

다만 영화 전체적으로 다소 무거운 분위기다 보니 1편 처럼 그렇게 확 다가오지는 않는 느낌입니다. 이건 기대치 조절했던 부분이니 개인적으로 기대한 것과 비슷한 정도였습니다.

엘사의 출생의 비밀과 그로 인한 엘사와 안나의 이별이 될 것으로 예측했는데 그냥 이사나간 정도가 되었군요. 출생의 비밀 덕분에 왕비 이두나는 전작에 대사 한줄(그래서 감독인 제니퍼 리가 직접 더빙함)에서 노래까지 나오는 비중으로 업그레이드 되었고, 두 다른 문화의 적의와 편견의 극복을 상징하는 중요한 캐릭터가 되었습니다.

음악은 OST 사전 공개를 들었기 때문에 익숙했고 뮤지컬로는 아주 잘 나왔습니다. 물론 렛잇고 정도로 대중적인 인기를 끌어낸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그 외에 자잘한 부분에서 전작의 광팬(폭도)들이라면 나중에 공개된 (+루머 포함) 설정들을 잘 이용한 것 같습니다.
예를 들면...
  • 안나가 혼자놀기 하는 중 책과 자료를 많이 봐서 옛날 장군도 알아봄
  • 안나가 검술도 꽤 함
  • 부모님이 엘사의 마법의 비밀을 알아내기 위해 여행을 떠났다 죽게 된 것/
아래는 잡설:
  • 통-수의 원조가 아렌델일 줄이야. 엘사와 안나가 적폐의 후손이었다니...
  • 안나의 바뀌지 않는 잠버릇
  • 엘사가 저렙일때는 올라프에게 눈구름을 달고 다니게 했었는데 3년이 더 지난 2편에서는 아예 올라프 몸에 마법 인장을 박아놓았군요.
  • 부모님 임종 장면을 물은 알고 있다...꽤 잔인한 장면이었어요.
  • 엘사의 본거지(?)는 어쩐지 슈퍼맨의 고독의 요새같은 느낌이...
  • 크리스토프는 병풍 좀 벗어나나 했더니 중반에 뻘짓하다 파티에서 낙오되는 추태를 보이는데...전작에는 노련했는데 이제는 안나에게 말빨에서 완전히 말리는군요.
  • 라푼젤, 유진: 내가 댐 무너뜨려봐서 아는데...??
  • 필수 요소인 앨런 튜딕(킹 캔디, 위즐튼의 공작 등등)은 회상 및 조연으로 역시 또 등장
  • 엘사/안나의 전투력은 역시 상당함
  • 전작의 낯익은 배경을 잘 이용합니다(물론 퀄리티는 업그레이드)
  • 뒤에 보니 사미 민족의 자문을 구했더군요. 그래서 얼마 전 겨울왕국 1편을 사미어로도 더빙했던 것인가?
  • 젤다 야숨을 최근까지 플레이 해서 그런지 야숨스런 느낌이...깨어나세요 엘사여! 4 신수 정령을 해방해야 하느니라!
  • 3편은 이렇게 크게 나오지 않을 것 같으니 (돈즈니의 욕심으로 나오게 되면 사골이 될 가능성이) 과감하게 잠옷을 비롯한 다양한 패션과 헤어스타일을 선보여 주는군요.
  • 영화 직전에 트레일러로 워너 브라더스의 팬더 아이맥스 다큐멘터리가 나오는데 나레이션이 크리스틴 벨(안나). 묻어가기를 시전하는 것인가, 워너형제?
  • 기대도 안했는데 출구에서 아이맥스 포스터 주더군요. 한국은 오늘 상영할때 준다는 것 같던데.

그리고 10억뷰가 넘는 흑역사...



덧글

  • Arcturus 2019/11/30 16:14 #

    2회차 관람했더니 이 영화는 눈뽕이 없는 게 아니라 처음부터 끝까지 눈뽕일 정도로 그래픽이 미쳐있는 거였네요. 이대로 깔끔하게 끝내는 게 과연 디즈니의 목표일지... 사실 스타워즈도 건담도 터미네이터도 처음부터 이렇게 질질 끌고 가려고 했던 건 아니었으니까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