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 Adsense Side (160x600)



애플 실리콘 대 맥프로 성능 대결(?) 썩은 사과


Max Yuryev가 테스트한 흥미로운 영상이 있습니다. 이 영상은 사실 아래 영상의 후속입니다.


캐논의 EOS R5로 녹화한 4K/8K 영상을 맥/윈도 환경에서 편집하는 테스트인데...
등장한 모든 인텔 머신들-미화 15000달러의 맥프로 포함-이 버거워합니다.
물론 근본적인 이유는 캐논으로 촬영된 코덱의 특정한 조합 때문이긴 합니다(HEVC 10bit YUV422).
인텔, 엔비디아, AMD모두 현재 이 코텍을 가속하지 못하기 때문이죠.

그런데 800달러짜리 아이패드 프로에서 작업하니 위 모든 조합을 압도하는 퍼포먼스가 나왔습니다.

그 해답은 당연히 해당 코덱의 하드웨어 가속 기능이 전용 로직(ASIC)으로 애플 실리콘(A12Z)에 탑재되어 있기 때문이죠. 이미 위 그림에서 보이듯 수많은 전용 가속 로직을 탑재한 것이 애플 실리콘이니...

애플은 인텔이나 AMD(엔비디아는 이미 버림 등) 타사에 의존하지 않기 때문에 기술 변화에 선제적인 대응을 할 수 있게 되겠고 이것은 향후 애플의 마케팅에서도 강점으로 작용할 것입니다.

CPU만의 성능 싸움(이것도 DTK를 보면 벤치나 소프트웨어 빌드 등 순수 성능은 거의 비슷하다고 보임)이 아니라 저런 부가 기능들로 인한 차별화를 통해 애플 실리콘 맥의 성능은 하드웨어 가속 버프를 받아 인텔맥을 여러 고난도 작업에서 성능으로 압도할 것입니다. 여기에는 당연히 '가속 기능이 활성화된 앱에 한해서'라는 제한은 있지만 파이널 컷 등 킬러 앱들은 거의 버프를 받을 것이니 대부분의 유저들의 경우 혜택을 볼 것입니다.

기술적인 선제적 대응 말고도 애플 실리콘을 이용하는 애플 생태계에 가두기 효과도 누릴 수 있겠죠. 거기에 CPU/GPU 단가도 낮출 수 있고 전력/쿨링에서 유리한 점도 있으므로...

거기에 더해 매년 확실한 기술적인 업그레이드(가속 기능 추가)를 하며 구매욕구를 부추길 수도 있으니...

......

애플아, 너는 계획이 다 있구나.


아, 물론 애플 실리콘으로 빌드 못하는 업체는 2년 후 사업 접어야...



덧글

  • 핑크 코끼리 2020/07/30 08:29 #

    라이트한 유저라 저런게 별로 와닿지는 않지만, 실리콘이 진짜 괜찮나 보군요
  • 오오 2020/07/30 08:48 #

    전체적으로 정체되어 있었던 PC판에 오랫만에 등장한 혁신적인 시도라고 생각하며 앞으로 어떻게 진행될지 기대중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